단비 같은 복음방송
단비티비. 단비TV, DanbiTV, 기독교 방송, 뉴욕 기독교 방송, 뉴저지 기독교 방송
미주한인교계

07/18/19      단비TV

할렐루야대회 풍성한 은혜

DownloadFile: 정연철목사_할렐루야2019.jpg


 

뉴욕과 뉴저지 한인교계의 최대 연합행사인 할렐루야대회가 사흘간 풍성한 말씀잔치로 은혜 가운데 열렸습니다.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가 주최하는 ‘할렐루야 2019 대뉴욕복음화대회’는 지난 12일 금요일 저녁집회를 시작으로 주일 14일까지 플러싱 프라미스교회에서 많은 성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대회는 삼양교회 정연철 목사를 주강사로 ‘성결한 삶’을 주제로 열렸는데, 강사 정 목사는 첫째날 ‘문제의 원인은 나’, 둘째날 ‘귀있는 자는 들으라’, 그리고 마지막날 ‘무너진 성벽을 재건하자’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면서 성도는 물론 목회자들에게 경건과 진실, 정직, 바른예배 등을 강조했습니다.

 할렐루야대회 주강사로 강단에 섰던 목사들에 비해 교계에 덜 알려진 목사가 강사로 서게 되어 부담이 되었다고 스스로 말하는 정 목사는 그만큼 금식기도하고 말씀을 철저지 준비해서인지 다른 대회보다 오히려 말씀의 은혜가 풍성했다는 게 뉴욕교협 뿐 아니라 집회 참석자들의 대체적인 설명입니다.

이번 대회에는 뉴욕에서 활동하는 케리그마 남성중창팀, 뉴욕장로성가단, 오카리나 연주, 월드밀알앙상블, 뉴욕권사선교합창단, 뉴욕사모합창단 등이 무대에 올라 특송이나 헌금송을 불러 박수를 받았습니다. 특별히 12명으로 구성된 삼양교회 찬양팀이 예배 전 경배와찬양을 이끌어 더욱 찬양이 뜨거웠습니다.

 대회는 사흘 동안 강사의 진중한 말씀, 뜨거운 찬양, 집회 참석자들의 성결한 삶을 살기 위한 뜨거운 기도가 계속되었습니다.

[인터뷰: 주강사 삼양교회 정연철 목사. ]

 “이번 집회의 주제가 성결의 삶이었어요. 성결은 어디에서 무너지는가. 예배에서 무너지는 거예요. 기도에서 무너지는 거예요. 삶 자체가 무너지는 거예요. 로마서 12장1절에 보면 바울은 이 시대를 본 받지 말고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가 분별하면서 살라고 하셨습니다. 집회를 통해 받은 은혜를 간직하면서 이제 세상의 파고 속에서 같이 흘러갈 것이 아니라 우린 사회를 변화시키면서 자존심을 세워가면서 능력있고 저력있는 신앙으로 비전을 향하여 비상할 수 있는 여러분의 삶이 되기를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대회 마지막날에는 행사를 주최한 뉴욕교협이 주강사 정연철 목사와 목회자 세미나를 이끈 이용걸 목사에게 감사패를, 행사준비위원장 등에게 공로패도 전달했습니다. 또한 믿음이 좋고 학업성적이 뛰어난 대학생과 대학원생 15명에게 장학금도 전달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연합집회인 만큼 작은교회들의 헌신과 함께 뉴욕 대형교회들의 참석도 눈에 띄었습니다. 첫째날에는 프라미스교회 성가대, 둘째날에는 뉴욕장로교회 연합성가대, 그리고 마지막날에는 퀸즈장로교회 연합찬양대가 오케스트라와 함께 무대에 올라 주님을 찬양해 행사를 빛냈습니다. 3개 교회 모두 100명이 훨씬 성가대원들로 구성해 참석했습니다.

 

  

 

 

  

댓글달기 (100자이내)


0 length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30-30 31st Ave. #5FL, Flushing, NY 11354
Tel: 929-300-7300   E-mail: DanbiTV9@gmail.com
Copyright © DanbiTV.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